啊啊,光州唷!我們國家的十字架唷!
 
 
版主按:最近在鑽研光州抗爭與歷史清算的過程中,也涉獵到一些光州相關的文學藝術創作。這首金準泰的詩,是光州抗爭事件之後最先發表的一首,刊登在1980年六月二日的「全南每日新聞」第一版(兩個月後該報被軍事獨裁政權強制停刊),也立即被美、日、德、法等國的媒體與雜誌翻譯轉載。這首詩對後來相關的詩作有極大的啟迪與影響,因此被選入「光州民主化抗爭詩選」的第一篇。版主特別翻譯出來並附上韓文原作與英譯,供大家參考。

詩人金準泰,1948年生,畢業於光州朝鮮大學。原本擔任高中教師,因為此詩被解聘,後來創作不斷,包括抗議詩、敘事詩、統一詩,以及描繪鄉村生活與感情的詩等。他一共出版十二本詩集,現在朝鮮大學擔任韓國文學講座,並為「韓國文學和平論壇」副會長。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啊啊,光州唷!我們國家的十字架唷!

啊啊,光州唷 無等山唷
在死亡與死亡之間
血淚汩汩而流
我們永遠的青春之都唷

我們的父親哪裡去了
我們的母親倒在哪裡
我們的孩子
死在哪裡 埋在哪裡
我們可愛的女兒 又在哪裡 張著嘴 橫陳著
我們的靈魂 又在哪裡
被撕成零碎破片而丟棄

連上帝 連鳥群
都遺棄的光州唷
但有血性的人
仍朝暮活著
跌倒 摔倒 再站起來
沾滿我們鮮血的都市唷
以死亡來對抗死亡
以死亡來尋求生命的
啊啊 只有慟哭的南道的
不死鳥 不死鳥 不死鳥唷

日月顛倒
這時代所有的山巒
輪廓聳起之際
但誰也不能撕裂
不能搶奪
啊,自由的旗幟唷
用肉與骨編織的旗幟唷

啊 我們的都市
我們的歌謠與夢想與愛情
有時被波濤推移
有時被墳墓掩埋
啊,光州 光州唷
背負這個國家的十字架
越過無等山
越過谷高多山坡
啊,全身只有傷痕
只有死亡 老天之子唷

我們真的死了嗎
不能再愛這個國家
不能再愛我們的孩子們地死了嗎
我們真的永遠死了嗎

在忠壯路 在錦南路
在華亭洞 在山水洞 在龍鳳洞
在池院洞 在良洞 在雞林洞
還有 還有 還有﹍﹍﹍
啊,颳來的風吞噬了
我們的血與肉塊
無奈的歲月流逝

啊 活著的人
全都像罪犯一樣低垂著頭
活著的人全都
失魂了 連面對飯碗
都很難 很害怕
不害怕都不行

(親愛的 我在等你
走出門外去等你
我死了
為什麼要奪走我的生命
不 奪走你的全部
我們租屋過日子
但我們是多麼幸福
我想要把你照顧好
啊 親愛的
我是懷著身孕的身軀
那樣地死去 親愛的!
對不起 親愛的!
我的生命被奪走
我是你的全部
你的青春 你的愛情
你的孩子 你的
啊啊 親愛的! 是我殺了你嗎?)

啊 光州唷 無等山唷
衝出死亡與死亡
白衣的衣角迎風搖曳
我們永遠的青春之都唷
不死鳥 不死鳥 不死鳥 不死鳥
背負我們國家的十字架
再次越過谷高多山坡
這個國家的老天之子

耶穌死過一次
也復活一次
不止到今天 還永遠活著
但是我們死了幾百遍
也活了幾百遍的我們的摯愛
我們的光芒 榮耀 悲痛
我們現在更要活下去
我們現在更堅實
我們現在更
啊 我們現在
肩併肩 骨併骨
攀上這個國家的無等山
啊 攀爬到藍天上
親吻太陽與月亮

光州 無等山唷
啊 我們永遠的旗幟
夢想 十字架唷
歲月流逝而
越年輕的青春之都
我們現在確實堅定團結
確實堅定牽手站起來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아아 光州여! 우리나라의 十字架여!

아아, 광주여 무등산이여
죽음과 죽음 사이에서
피눈물을 흘리는
우리들의 영원한 청춘의 도시여

우리들의 아버지는 어디로 갔나
우리들의 어머니는 어디서 쓰러졌나
우리들의 아들은
어디에서 죽어 어디에 파묻혔나
우리들의 귀여운 딸은 또 어디에서 입을 벌린 채 누워있나
우리들의 혼백은 또 어디에서
찢어져 산산이 조각나 버렸나

하느님도 새떼들도
떠나가버린 광주여
그러나 사람다운 사람들만이
아침저녁으로 살아남아
쓰러지고, 엎어지고, 다시 일어서는
우리들의 피투성이 도시여
죽음으로써 죽음을 물리치고
죽음으로써 삶을 찾으려 했던
아아 통곡뿐인 남도의
불사조여 불사조여 불사조여

해와 달이 곤두박질 치고
이 시대의 모든 산맥들이
엉터리로 우뚝 솟아있을 때
그러나 그 누구도 찢을 수 없고
빼앗을 수 없는
아아, 자유의 깃발이여
살과 뼈로 응어리진 깃발이여

아아, 우리들의 도시
우리들의 노래와 꿈과 사랑이
때로는 파도처럼 밀리고
때로는 무덤을 뒤집어 쓸지언정
아아, 광주여 광주여
이 나라의 십자가를 짊어지고
무등산을 넘어
골고다 언덕을 넘어가는
아아, 온몸에 상처뿐인
죽음뿐인 하느님의 아들이여

정말 우리는 죽어버렸나
더 이상 이 나라를 사랑할 수 없이
더 이상 우리들의 아이들을
사랑할 수 없이 죽어버렸나
정말 우리들은 아주 죽어버렸나

충장로에서 금남로에서
화정동에서 산수동에서 용봉동에서
지원동에서 양동에서 계림동에서
그리고 그리고 그리고 .........
아아, 우리들의 피와 살덩이를
삼키고 불어오는 바람이여
속절없는 세월의 흐름이여

아아, 살아남은 사람들은
모두가 죄인처럼 고개를 숙이고 있구나
살아남은 사람들은 모두가
넋을 잃고 밥그릇조차 대하기
어렵구나 무섭구나
무서워 어쩌지도 못하구나

(여보 당신을 기다리다가
문 밖에 나가 당신을 기다리다가
나는 죽었어요......
왜 나의 목숨을 빼앗아 갔을까요.
아니 당신의 전부를 빼앗아 갔을까요.
셋방살이 신세였지만
얼마나 우린 행복했어요.
난 당신에게 잘해주고 싶었어요.
아아, 여보!
그런데 나는 아이를 밴 몸으로
이렇게 죽은 거예요 여보!
미안해요, 여보!
나에게서 나의 목숨을 빼앗아 가고
나는 또 당신의 전부를
당신의 젊음 당신의 사랑
당신의 아들 당신의
아아, 여보! 내가 결국
당신을 죽인 것인가요?)

아아, 광주여 무등산이여
죽음과 죽음을 뚫고 나가
백의의 옷자락을 펄럭이며
우리들의 영원한 청춘의 도시여
불사조여 불사조여 불사조여 불사조여
우리나라의 십자가를 짊어지고
골고다 언덕을 다시 넘어오는
이 나라의 하느님 아들이여

예수는 한번 죽고
한번 부활하여
오늘까지 아니 언제까지 산다던가
그러나 우리들은 몇 백번을 죽고도
몇 백번을 부활할 우리들의 참사랑이여
우리들의 빛이여, 영광이여, 아픔이여
지금 우리들은 더욱 살아나는구나
지금 우리들은 더욱 튼튼하구나
지금 우리들은 더욱
아아, 지금 우리들은
어깨와 어깨 뼈와 뼈를 맞대고
이 나라의 무등산을 오르는구나
아아, 미치도록 푸르른 하늘을 올라
해와 달을 입맞추는구나

광주여 무등산이여
아아, 우리들의 영원한 깃발이여
꿈이여 심자가여
세월이 흐르면 흐를수록
더욱 젊어져갈 청춘의 도시여
지금 우리들은 확실히
굳게 뭉쳐 있다 확실히
굳게 손잡고 일어선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Ah, Kwangju! Korea’s Cross!
Translated by An Son-Jae

Ah, Kwangju! Mudung Mountain!
City of our eternal youth,
making us shed bitter tears between death and death.

Where has our father gone?
Where did our mother fall?
Where did our son
die? where was he buried?
And our lovely daughter-
where does she lie, her mouth gaping wide?
And our spirits-where have they been scattered,
smashed into tiniest fragments?

Kwangju, abandoned
by God and by birds,
where only people of true humanity
remain alive-
falling, prostrate, rising again-
our bloodstained city.
Ah, southern phoenix, phoenix, phoenix, nothing but keening,
intent on defeating death through death,
on seeking life through death.

Now sun and moon come toppling down
and all the mountains of this present age
soar feebly aloft
yet, ah, flag of freedom
that no one can rend
or deprive us of,
flag of humanity
flag composed of flesh and bone!

Ah, our city!
Even though our songs and dreams and love
are sometimes tossed like waves,
sometimes simply covered with a tomb.
Ah, Kwangju, Kwangju,
bearing this nation’s cross
passing over Mount Mudung
over Golgotha’s hill
ah, son of God, nothing but wounds,
nothing but death.

Did we really die?
Unable to love this nation any more
unable to love our children any more
did we die?
Did we really die once and for all?

In the streets Ch’ungjang-no, Kumnam-no
in the neighborhoods Hwajong-dong, Sansu-dong,
Yongbongdong,
in Chiwon-dong, Yang-dong and Kyerim-dong
and more, and more, and more……
ah, wind that engulfs and blows over
our blood and broken flesh,
inevitable flow of time!

Is falling, falling, and weeping
all we have to do now?
Should fear and life
have to do nothing but breathe?

Ah, you survivors—
why, you all have heads bowed, like sinners.
All you survivors,
how hard it is, how fearful it is
to confront even a bowl of rice in your confused state,
so fearful as to be quite impossible.

“Dear, I was waiting for you,
waiting for you in front of the gate
when I died……
Why did they rob me of my life?
Our lot was only a single rented room
but how happy we were.
I wanted to take good care of you.
Ah, my dear.
And I died with your child
enclosed in my womb, dear!
I am so sorry, my dear!
They robbed me of my life
and so in the end
I killed you
killed you completely,
your youth, your love,
your son, your……
ah my dear!”

Ah, Kwangju! Mount Mudung!
Piercing your way through death and death,
city of our eternal youth
quick with the flicker of white clothes!
Phoenix. Phoenix. Phoenix.
Bearing this nation’s cross
returning again over Golgotha’s hill
ah, our country’s son of God!

Jesus died once
rose again once
and is said to be alive today and evermore
but our true loves, you died several hundred times
will rise several hundred times.

Our light! Our glory! Our pain!
Why, now we are more alive.
Now we are stronger still.
Now we are more.

Ah, now we are bringing together
shoulder with shoulder, bone with bone,
and climbing up this nation’s Mount Mudung.
Rising into the sky so blue it maddens the mind,
we kiss the sun and moon.

Kwangju! Mount Mudung!
Ah, our eternal banner!
Dream! Cross!
City of youth growing ever younger
as time goes rolling on.
Now we are surely united,
firmly. Surely,
firmly, we rise up hand in hand.

(英譯者為本籍英國的 Brother Anthony,自牛津大學皇后學院畢業後,
加入天主教「泰澤會」成為修士,在韓國傳教與教書二十多年,取韓文名為
An Son-Jae。他在首爾的西江大學擔任英文系教授,今年初退休,其間譯介
出版韓國文學作品逾二十本)